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기업체감경기 전월比 상승
한경연, 11월 전망BSI 96.5 VS 美·中·獨 ‘호조’ 유지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11월 전망치는 96.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전망치(92.3)보다 소폭 나아졌지만, 기준선에는 미달하는 결과다.  

 BSI는 100을 기준선으로 이에 못 미칠 경우 기업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보는 기업이 나빠질 것으로 보는 기업보다 적다는 의미다.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달 전망도 부진하게 나온 이유는 편중된 수출 효과와 내수 부진 때문이다. 올해 9월까지 총수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5% 늘었지만 수출 증가율이 가장 큰 상위 3대 품목은 44.4% 증가한 반면, 나머지 품목은 9.9% 증가에 그쳐 증가율 차이가 컸다.

 내수의 경우 민간소비가 3분기 0.7% 성장하는 데 그친 상황에서 가계부채가 17분기 연속 증가하는 등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편, 전망치가 지난해 5월(102.3) 이후 18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한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 중국, 독일은 기업들의 경기 판단이 올해 들어 ‘호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개국 모두 경기 판단 지표가 기준선을 넘었고 동시에 올해 평균치가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반면 우리 기업의 전망치 평균(1~11월)은 전년 93.6에서 올해 93.2로 떨어졌다.

 지난달 실적치는 30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G2 국가 보호무역 강화 기조 등 기존의 부진 요인에 10월 장기 연휴에 따른 생산 차질이 영향을 미쳤다.

 부문별로는 내수(97.8), 수출(97.5), 투자(99.3), 자금사정(97.5), 재고(104.2), 고용(97.5), 채산성(99.5) 모두 부진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3분기 실적 GDP가 전기 대비 1.4% 성장했지만 현장의 체감온도와는 차이가 있다”며 “주요국의 기업 심리지표가 개선된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 전망은 부정적으로 지속돼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2017년 11월 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