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내년 경제 성장률 2%대 전망
경제硏, 투자심리 위축·고용 제자리·소비 악화 등

 주요 경제연구소들은 내년 성장률이 올해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이들은 모두 내수경기가 올해보다 안 좋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주요 경제연구소들의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2.7%→내년 2.5%를 전망했다. LG경제연구원도 올해 2.8%→내년 2.5%를 전망하고 있으며, 가장 최근 전망치를 내놓은 금융연구원은 올해 3.1%→내년 2.8%로 전망한다.

 국내외 경제기관의 경우 좀 더 나은 전망치를 내놓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는 올해와 내년 각각 3% 성장을 전망하고 있고, 한국은행은 최근 올해 성장전망치를 3.0%, 내년에는 2.9%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올해 2.9%→내년 2.8% 성장을 전망한다.

 국내 경제연구소들은 소득이 증가해 소비 심리는 증가하겠지만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국제무역 감소 등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고, 취업자 수도 증가하지 않아 실제 내수 경기는 올해보다 나빠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내년에도 세계 경제 회복으로 수출 증가가 지속하고, 정부 정책의 효과로 민간소비가 올해보다 확대될 것으로 봤다. 다만 건설투자와 설비투자의 성장세 둔화가 발목을 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취업자 수는 공공부문 채용 확대에 힘입어 올해 35만명에서 37만명으로 늘어나고, 실업률은 구직활동 확대로 올해 3.8%보다 다소 높은 3.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24일 ‘2018년 국내외 경제 전망’ 보고서를 내놓은 LG경제연구원의 경우 올 하반기부터 국내 경제의 상승 흐름이 약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비 심리가 다소 개선되겠으나 건설투자가 감소하고 설비투자도 반도체 집중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데다, 세계 교역도 둔화해 내수 경기가 이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는 특히 투자의 성장 기여도가 높은 편”이라며 “소비 회복에도 투자의 성장 기여도가 낮아 성장률 하향이 불가피하다”라고 설명했다.

 현대경제연구원도 내년 경기 전망과 관련, “양극화 극복으로 인한 소비 심리 진작은 작은 부분이고, 투자 위축은 큰 부분”이라며 “당분간 국내 경제가 2%대 저성장을 계속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국회예산정책처의 경우 소비 심리 개선과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으로 민간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지고 저축률 상승 등으로 그 상승 폭이 제한적이고, 건설투자가 감소하고 설비투자 증가세가 둔화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설명이다. 국회예산정책처는 2018년 신규 취업자 증가도 전년 대비 소폭 둔화한 31만5000명으로 예상했다.

/2017년 11월 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