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韓기업 5년 생존률 EU대비 낮아
한국기업 생존율 27% VS 獨 39%·英 41%·佛 44%

 우리나라 기업 생존율이 유럽연합(EU) 주요 5개국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의 ‘국제 비교를 통한 우리나라 기업 생태계 현황 점검’보고서에 의하면 2015년 기준 국내 기업의 1년과 5년 생존율은 각각 62.4%와 27.3%였다. 이는 유럽 주요 5개 국가인 독일(76.5%·39.1%), 프랑스(82.0%·44.3%), 영국(92.2%·41.1%), 스페인(76.5%, 40.0%), 이탈리아(80.4%·44.7%)와 비교해 크게 낮은 수치다.

 다만, 전체 활동기업 중 신생기업의 비율을 나타내는 신생률은 14.6%로 EU 5개국 평균인 9.6%보다 높았다. 하지만 우리나라 기업의 소멸률은 14.0%로 EU 5개국 평균인 8.0%보다 높아 기업의 시장 진입과 퇴출이 유럽보다 빈번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기업의 서비스업과 제조업 비중은 각각 84.0%와 8.9%로 비교 대상국 중 서비스업 비중이 가장 높았다. 반면 서비스업이 전체 고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5.8%로 가장 낮았다. 이는 서비스업의 기업당 고용인원이 2.6명에 불과할 정도로 규모가 영세하고 자영업 비중이 높아 서비스업의 고용 창출능력이 매우 저조한데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종사자 규모별로 살펴봤을 때 종사자 10명 미만 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6.1%로 비교 대상국 중 가장 높았다. 비교대상국 중 독일은 83.5%로 가장 낮았고, 영국 89%로 뒤를 이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제가 상대적으로 튼튼하지 못하게 평가된 프랑스(95.5%), 이탈리아(95%), 스페인(94.8%)는 우리나라와 큰 차이가 없었다.

 보고서에 의하면 중소기업 중 수출에 참여하는 기업 비중은 1.6%에 불과했고, 전체 수출금액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5%로 가장 낮았다.

 보고서는 “소기업 비중이 다른 나라보다 매우 높아 경기변동 등 외부 충격에 영향을 받기 쉽다”며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들 중소기업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에 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7년 10월 1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