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P2P금융, 부동산PF 부실 높아
부동산PF 투자부실률 일반 P2P업체 대비 3배

 개인간거래(P2P)금융업체 중 부동산PF(프로젝트 파이낸싱) 의존도가 큰 업체의 부실률이 일반 P2P금융업체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P2P업체들이 연 20%대의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자를 유인하고 있지만 리스크 역시 높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금감원에 의하면 8월말 기준 부동산PF비중이 전체 투자의 절반이 넘는 14개사의 평균 부실률은 1.69%에 달했다. 이는 여타 P2P업체 부실률(0.46%)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부동산PF의 경우 담보권이 없고, 통상 준공 완료 후 금융권 대출을 통해 상환이 이뤄지기 때문에 준공 및 분양이 완료되지 않으면 상환을 받기 어렵다. 은행이나 저축은행 등에서 취급되지 못한 물건들이 주로 P2P 업체를 통해 거래가 이뤄지는 만큼 위험한 투자라는 게 금융당국의 시각이다.

 P2P금융협회에 의하면 54개 회원사의 P2P 누적대출액은 약 1조3300억원으로 이 중 부동산PF(건축자금) 대출 비중은 33%인 4470억원에 달한다.

 금감원은 부동산 PF대출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채무상환에 책임을 지는 차주 확인이 필수라고 전한다. 즉 해당 사업에 차주의 자기자본이 투입되는지 여부나, 타기관 대출 규모 등을 파악해 상환가능 여부를 미리 살펴보라는 설명이다.

 특히 P2P 대출업체의 대출자금 관리체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대출자가 대출자금을 목적외로 지출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도록 P2P대출업체가 대출자금 관리체계를 갖춘 경우 상대적으로 안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금감원은 금융권의 대출의향서가 있어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업성이 악화될 경우 대출이 거부될 수 있다는 것. 총 대출규모가 준공 후 금융권 대출 한도 범위(통상 LTV 60~80%) 내에 있는지, 인근 중개업소 등을 통해 분양가는 적정한지 등을 미리 따져보는 것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를 가능케 한다는 설명이다.

/2017년 10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