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비중 증가
지난해 27개 대기업집단 내부거래비중 12.2%

 정부가 일감몰아주기 과세를 강화하며 대기업집단의 계열사간 내부거래를 규제하고 있지만, 내부거래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집단 27개의 지난해 연간 내부거래 비중은 12.2%로 전년대비 0.5%p 증가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의하면 조사대상 집단 27개 중 상장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8.2%로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하지만, 비상장사의 경우 22.3%로 상장사보다 14.1%p나 높았다. 특히 지난해 총수가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12.8%에서 12.9%로, 금액도 121조7000억원에서 122조3000억원으로 전년대비 증가했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에스케이(23.3%), 포스코(19.0%), 현대자동차(17.8%) 순 이었다. 금액이 큰 집단은 현대차(30조3000억원), 에스케이(29조4000억원), 삼성(21조1000원) 순을 나타냈다. 이들 3개 회사는 제조 관련 수직계열화가 주요 원인으로 공정위는 분석했다.

 전체 1021개 계열사 가운데 내부거래가 있는 회사는 83.2%인 849개사에 달했다. 또한 내부거래 비중이 30%이상인 회사도 38.2%인 390개사에 달했다. 특수관계인과의 거래금액이 매출액의 30%를 초과하면 상속증여세법상 과세대상이다.

 한편, 총수일가 회사의 보유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총수 2세 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이 많았다. 2세 지분이 50%이상을 보유한 경우 18.4%, 100%를 보유한 경우에는 66%를 각각 나타냈다.

 총수일가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2014년 11.4%에서 2015년에는 12.1%로 높아졌고 지난해는 14.9%로 3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내부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시스템통합 관리업 (SI)이었고, 금액으로는 제조업 과 건설업에서 크게 나타났다.

/2017년 10월 12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