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쌀값하락, AI·구제역…농가소득 뒷걸음질
지난해 농가 평균소득 3719만7000원…전년대비 0.05%↓

 지난해 쌀값하락과 AI·구제역 발생으로 인해 농가소득이 5년만에 뒷걸음질 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에 의하면 지난해 농가의 평균소득은 3719만7000원으로 전년(3721만5000원)보다 0.05% 감소했다. 이처럼 농가소득 증가율이 감소한 것은 2011년(-6.1%) 이후 5년만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농작물, 축산물 등으로 벌어들인 농업소득이 1년전보다 10.6% 줄었다. 농작물 수입(-6.2%), 축산수입(-12.4%)이 전년보다 모두 감소한 탓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쌀값이 하락하고, 지난해 조류 인플루엔자(AI), 구제역 여파로 축산물 수입이 줄었다. 축산물 중 소의 경우 가격이 비싸다 보니 소비 위축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농업 총수입 대비 농업소득의 비율인 농업소득률은 33.4%에서 32.2%로 하락했다. 농업경영비는 2121만1000원으로 5.3% 감소했다. 다만, 겸업 소득, 사업 외 소득 등 농업 외 소득의 경우 2.1% 늘었다. 그리고 이전소득은 11.1% 증가한 878만3000원, 비경상소득은 309만5000원으로 0.6% 감소했다.

 농가의 평균 가계지출은 3104만9000원으로 1.4%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농가의 평균 자산은 4억7430만9000원으로 4.6% 증가했다. 토지, 건축물 등 고정자산이 3억6822만6000원으로 2.6% 늘었고, 현금·예금 등 유동자산은 1억608만4000원으로 11.9% 뛰었다.

농가의 평균부채는 2673만원으로 1.8% 줄었다.

 영농형태별로 보면 축산농가 소득이 7743만3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과수농가(3443만4000원), 채소 농가(2928만원), 논벼 농가(2211만7000원) 순이었다. 축산농가는 가계지출(3870만5000원), 자산(7억8256만8000원), 부채(7153만6000원)도 가장 많았다.

 경영주 연령별로는 50대가 소득(6315만1000원), 가계지출(5035만8000원), 자산(6억6419만원), 부채(5394만7000원)에서 가장 높았다. 농가소득을 전년과 비교하면 40대 이하만 5.6% 감소했을 뿐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늘었다.

 한편, 지난해 어가의 평균소득은 4707만7000원으로 전년보다 7.2% 늘었다. 소득 중 어업소득 비중은 전년보다 3.9%p 증가한 56.5%였다. 어업 외 소득 비중은 전년보다 2.2%p 줄어든 24.5%였다.

 지난해 말 기준 어가의 평균 자산은 4억896만원으로 전년보다 15.7% 증가했으며 평균부채는 2.9% 늘어난 4287만원을 기록했다.

/2017년 5월 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